Home / NEWS / 호주, 비트코인 거래 감시 강화…”돈세탁·테러 연루 우려”

호주, 비트코인 거래 감시 강화…”돈세탁·테러 연루 우려”

[연합뉴스TV 제공]

호주에서 영업하는 모든 디지털화폐거래소(DCEs)들은 돈세탁 규제당국인 금융정보분석센터(AUSTRAC)에 등록하도록 하는 법이 11일 발효됐다고 ABC 방송을 포함한 호주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는 기존의 ‘반(反)돈세탁 및 대테러자금 법'(AML/CTF)을 강화하기 위한 1단계 조치 중 일부로 나왔다.

강화한 법에 따르면 은행이나 송금서비스 업체처럼 현재 규제 대상인 모든 업체에 고객의 신분을 규명할 수 있는 정보를 수집하도록 하고 있다.

또 거래를 감시해야 하며, 의심스럽다거나 1만 호주달러(약 830만 원) 이상의 현금거래는 신고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AUSTRAC의 니콜 로즈 최고경영자(CEO)는 “호주는 비트코인을 포함한 디지털 화폐 이용과 관련한 금융정보의 공유를 촉진하기 위해 관련 기업 및 정부의 파트너들과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로즈 CEO는 이어 “이들 업체가 수집해 AUSTRAC에 보고한 정보들은 중대한 범죄 및 테러 자금 모금과 맞서 싸우는데 즉각적인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디지털화폐거래소를 AUSTRAC의 철저한 감시 아래 두도록 한 이번 조치는 지난해 8월 범죄단체들이 가상화폐 이용을 늘려가고 있다는 호주범죄정보위원회(ACIC)의 보고서가 나온 뒤 이뤄졌다.

현재 호주 내에서는 100개 미만의 디지털화폐거래소들이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약 20개 거래소만이 AUSTRAC에 등록했다.

ABC 방송은 가상화폐의 오용 가능성에 대해 세계 각국 규제당국이 강력 대응에 나서면서 가상화폐의 가치는 지난해 정점 후 큰 폭 하락했으며, 특히 가장 인기 있는 비트코인의 경우 지난해 12월 이후 약 60%나 폭락했다고 보도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1 16:59 송고

About admin

Check Also

‘사제의 정’은 이런 것?…교사 복직 이끈 호주 학생·학부모

학생 머리카락 잘랐다가 해고된 교사, 40일만에 학교로 돌아와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두발 단속을 하면서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