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중국 내정간섭 차단’ 호주 방침에 중국계 학자들 찬반양론

‘중국 내정간섭 차단’ 호주 방침에 중국계 학자들 찬반양론

춘제를 맞아 호주 시드니에 전시된 개 모양 조형물 [EPA=연합뉴스]

춘제를 맞아 호주 시드니에 전시된 개 모양 조형물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영석 기자 = 호주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 확산을 차단하겠다는 호주 정부 방침과 관련, 호주의 중국계 학자들이 인종차별주의라는 반대론자와 필요한 조치라는 찬성론자로 나뉘어 논쟁을 벌이고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28일(현지시간) 호주의 중국계 학자 35명이 중국 공산당의 영향력의 실체를 규명하고 내정 개입을 물리치겠다는 호주 정부 방침을 지지하는 내용의 공개서한에 서명했다고 보도했다.

호주 정부는 중국이 호주 내정에 간섭하고 화교 사회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함에 따라 외국인들의 정치자금 기부를 금지하고 외국인이나 단체들의 은밀하고 기만적인 협박 행위를 응징하겠다는 입장이다.

호주의 중국계 학자들은 공개서한에서 “인종차별주의라는 반대론자들의 비난은 중국 공산당이 이번 논쟁을 잠재우고 화교 사회와 호주인들을 이간질하기 위해 이미 사용하고 있는 도구”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우리는 현재 벌어지고 있는 논쟁이 인종차별주의에 입각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굳게 믿고 있으며 이번 논쟁을 이어가는 것은 호주를 위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호주의 또 다른 중국계 학자 30명은 지난주 호주 정부의 방침이 중국에 대한 인종차별주의적 화법을 만들어내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하는 서한을 공개했다.

호주의 최대 무역 상대국인 중국 정부도 호주 언론의 보도 내용이 냉전적 사고방식과 이념적 안경을 쓴 전형적인 반중국 히스테리라고 비판했다. 호주에 사는 화교들은 120만 명 정도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29 14:47 송고

About admin

Check Also

시드니 이너웨스트, 주택가격 하락세…동부지역, 상승세

시드니 이너웨스트 지역의 주택 가격이 전년대비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최대폭으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