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성 학대’ 연루 기소 호주 추기경, 법원 심리 개시

‘성 학대’ 연루 기소 호주 추기경, 법원 심리 개시

가톨릭 3인자 조지 펠 추기경…4주 심리 거쳐 공식 재판여부 결정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가톨릭 교회의 과거 성 학대 문제 연루 혐의를 받고 있는 조지 펠(76) 호주 추기경에 대해 공식 재판에 회부할지를 결정할 4주간의 심리가 5일 시작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측근인 펠 추기경은 지난해 6월 호주 경찰에 의해 기소되면서 성 학대 연루 혐의를 받는 가톨릭계 최고위 인사란 오명을 쓰고 있다. 당시 그는 교황청의 3인자인 재무원장이었으며 현재는 휴가를 받아 재판에 집중하고 있다.

 

5일 호주 멜버른의 법원에 들어서는 조지 펠 추기경[AFP=연합뉴스]

펠 추기경은 이날 첫 심리(committal hearing)에 출석하기 위해 경찰에 둘러싸인 채 멜버른의 법원에 도착했다고 호주 언론들이 보도했다.

펠 추기경의 변호인들은 경찰이 유죄로 추정하면서 추기경에 대한 범행 주장을 제대로 수사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또 약 2시간에 걸쳐 피해자들의 증언이 이뤄졌다.

이날 법정 안에는 일반인과 언론인들의 출입이 금지됐다.

이번 심리에서는 사건 당시 소년 성가대원 등 목격자 약 50명의 증언을 들은 뒤 공식적인 재판 회부 여부가 결정된다.

펠 추기경은 수십 년 전 성직자의 아동 성 학대를 은폐하거나 자신이 직접 아동 성 학대를 저질렀다는 등의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상세한 기소 내용은 아직 상세히 공개되지 않고 있다.

펠 추기경은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며 설사 공식 재판에 넘겨지더라도 유죄는 인정하지는 않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호주 법원의 최종 판단이 내려져야 펠 추기경의 거취를 결정할 예정이며, 펠 추기경은 이번 문제가 완전히 매듭지어지면 재무원장에 복귀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5일 호주 멜버른 법정 앞의 한 시위자[AFP=연합뉴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5 17:03 송고

About admin

Check Also

세계 최고령 수마트라 오랑우탄 ‘푸안’ 사망

62세 고령 합병증으로 안락사…후손 54마리 멸종위기 극복 기여 고령으로 안락사한 푸안의 2년전 모습[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