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기둥에 나사로 고정된 코알라”의 잔혹한 사진 퍼지면서 수사 촉발

“기둥에 나사로 고정된 코알라”의 잔혹한 사진 퍼지면서 수사 촉발

기둥에 고정된 채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충격적인” 모습의 코알라를 담은 사진 한 장이 드러나면서, 한 동물 복지사가 지금껏 자신이 봐온 것 중 최악이라고 말한 가운데 RSPCA의 조사가 촉발되었다.

지난 수요일, 선샤인코스트(Sunshine Coast) 근처의 임빌(Imbil)에 위치한 Brooloo Park Lookout에 있는 피크닉 장소에서 이 동물을 목격한 한 주민은 두 군데의 야생 동물 구조 서비스에 신고했다.

시의회 직원들은 이 코알라가 죽었으며 한동안 기둥에 고정되어 있었다고 말하며 코알라를 데려갔다.

이 코알라의 모습을 담은 사진 한 장은 퀸즐랜드코알라구조대(The Koala Rescue Queensland) 페이스북 페이지에 게시되면서 이것이 누구에게 책임이 있는가에 대한 정보를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1,000회가 넘게 공유된 이 게시물은 소셜 미디어에 분노를 촉발시켰고, 일부는 “역겨운 행동” 혹은 “악의 영역을 넘어선 행위”라고 부르기도 했다.

페이스북 사용자인 Jenalle Payne는 이 사연이 눈물을 흐르게 만들었다고 전했다.

그녀는 게시물에 “이것은 인간이 할 수 있는 것 중 가장 역겨운 행동이다”라고 적었다.

또 다른 사용자인 Cherie Ann은 “너무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나 잔인할 수 있다는 사실에 완전히 질려버렸다”며, “이런 쓰레기 같은 인간들은 신이 데리고 갔으면 좋겠다”고 기록했다.

한편 RSPCA 대변인인 Michael Beatty는 조사관들이 코알라의 시체를 회수할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짐피지방의회(Gympie Regional Council)에 연락을 취했다고 전했다.

Beatty는 “코알라의 신체에 정확히 무슨 일이 발생했는지 알아내기 위해서는 검시가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것이 “끔찍하게 충격적”이었으며, 이 행위의 범인들은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만약 누군가 코알라를 죽음에 이르게 한 상처를 입혔다는 사실이 입증된다면 그들은 동물 학대로 기소될 것이고, 아마 법규에 따르면 더 최악의 상황에 놓일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퀸즐랜드코알라구조대 대표인 Murray Chambers는 지금까지 코알라에게 행해진 수많은 끔찍한 일을 봐왔지만 이번만큼 잔인했던 적은 없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것은 아마도 내가 10년 동안 이 일을 하면서 봐 온 것 중에 최악일 것”이라고 표현했다.

Chambers는 그가 죽은 코알라를 데리고 간 시의회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하며, 그 코알라가 기둥에 고정되었을 당시에 살아있었는지는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단계에서 우리는 알 수가 없다. 우리는 그것을 밝혀내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며, “범인은 심지어 코알라 옆에 껌을 남겨두고 갔다. 이것이 보는 사람들을 더 끔찍하게 만들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선샤인코스트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한 수사팀을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출처: ABC News

 

About admin

Check Also

천정부지로 치솟는 호주 대기업 CEO 연봉…GFC 이후 세계 최고 수준 도달

호주 대기업체 CEO들의 연봉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세계 최고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국내 100대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