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콴타스항공의 계속되는 항공편 취소로 승객들은 울상… 왜?

콴타스항공의 계속되는 항공편 취소로 승객들은 울상… 왜?

콴타스항공의 지사인 콴타스링크(QantasLink)는 예약 취소와 고객 불만 증가를 방지하기 위해 운행하는 항공편의 수를 줄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막판에 항공편이 취소된 후 공항에 발이 묶인 승객들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콴타스링크는 최근 몇달 사이에 거의 두 배에 달하는 항공편 취소를 겪었다.

인프라 및 지역 개발부(Department of Infrastructure and Regional Development)의 최근 수치는 지난달 콴타스링크가 500건의 항공편을 취소했다는 사실을 보여주었는데, 이것은 국내 항공사 전체의 취소 건 중 거의 절반에 가까운 수치였다.

콴타스 측은 예약 취소 중 대부분이 캔버라(Canberra)와 호바트(Hobart), 그리고 퀸즐랜드(Queensland) 지역의 항공편에서 나타났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 항공사로 인한 좌절은 위 지역들에서 끝나지 않았다.

뉴사우스웨일즈의 지역인 탬워스(Tamworth)에서 발생하는 콴타스링크 예약 취소는 또한 이 지역의 지역민들에게 걱정의 원인이 되고 있다.

탬워스 지방 의회(Tamworth Regional Council)의 의장인 Juanita Wilson은 콴타스링크가 이 지역에 제공했던 서비스에 감사하기는 하지만, 지역민들은 더이상 그들에게 의지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녀는 “우리는 이제 항공편을 예약하면 그것이 출항할 수 있기를 바라는 습관이 생겼다”고 말하며, “또 다른 영향으로는 개인이나 회사가 (예약이)필요한 날짜보다 더 일찍 항공편을 예약하는 습관이 생겼는데, 그것이 취소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콴타스 측은 항공편 취소되는 이유가 직원이 부족한 탓이라고 해명했다.

이 회사는 또한 예약 취소가 항공기의 예상치 못한 정비 때문이라고도 말했는데, 이것은 해외에서 공급되는 부품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하지만 Wilson은 모든 산업과 기업이 이런 문제를 안고 있으며, 이런 상황을 관리하는 것은 그 업계의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그녀는 “만약 호주에 있는 파일럿들의 유용성이 문제이고 그 문제가 정말로 있는 것처럼 보인다면, 아마 정부의 모든 부처는 어떻게 하면 그 자원을 조달할 수 있고 (이 문제를)해결할 수 있는지 살표볼 것이다”라고 전했다.

Wilson은 이번 취소가 많은 사람들이 결혼식과 국제선 항공편, 그리고 진료 약속을 놓치도록 만드는 것을 의미했다고 지적했다.

콴타스링크 최고 운영 책임자인 Jenny Chamberlain은 성명서를 통해 콴타스링크가 3월까지 계속될 예정이었던 취소와 변경을 막기 위해 항공편의 수를 줄인 것이라고 밝혔다.

그녀는 “더 높은 취소와 연착의 비율은 실망스러운 수치이며, 우리가 우리 스스로와 고객에 맞춰 설정한 기준보다 훨씬 더 낮은 수준이다”라고 전했다.

그녀는 이어서 “우리는 향후 몇 달에 걸쳐 콴타스링크 네트워크와 일정을 일부 조정하여 전반적인 신뢰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적극적인 조취를 취할 것이라고 말해 왔다”며, “이런 변경 사항에 따라 전체적인 항공편 수가 줄었지만, 대신 더 큰 항공기를 이용하여 수용성을 유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Wilson은 줄어든 항공편으로 인해 의도치 않은 상황이 발생할 수 있음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녀는 “더 큰 항공기가 항상 비지니스 요구를 충족시키지는 않는다”고 말하며, “우리는 시드니에서나 멜버른에서 사업을 하고 돌아와야 할 수 있으며, 우리를 당일에 돌아올 수 있게 해주는 항공편을 보유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태즈매니아의 비지니스맨인 Stuart Liddell은 사업을 위해 일주일 중 대부분을 주와 주 사이, 특히 빅토리아주의 지역을 여행한다고 전해왔다.

하지만 콴타스는 최근 몇 주 사이에 두 번이나 그의 호바트행 항공편을 취소했다. 콴타스 클럽 멤버인 그는 항공사의 소통 부족으로 화가 났다고 전했다.

Liddell은 “나는 ‘왜 항공편이 취소되었는가?’라고 물었고 그들은 모두 어깨를 으쓱할 뿐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나는 호바트에서 약속이 있었기 때문에 정말로 화가 나기 시작했다. 나는 연락을 취해 모든 사업 약속을 취소해야만 했다”고 전하며 “그리고 콴타스에서는 아무도 이 일에 대해 신경쓰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출처: ABC News

About admin

Check Also

NSW 주, 더 이상 임산부 구직자에 대한 차별 허용 안 한다

NSW 주 법무상 Mark Speakman은 회사로부터 하여금 임산부 채용을 합법적으로 거부할 수 있도록 하는 면제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