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사면 내걸고 3개월간 불법총기 5만정 회수

호주, 사면 내걸고 3개월간 불법총기 5만정 회수

1996년에 회수된 호주의 총기류[AFP=연합뉴스 자료사진]
20년간 ‘총기 난사’ 없어…여전히 20만정 불법 소유 추정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 정부가 사면을 내걸고 3개월간 불법 총기류 회수에 나서 모두 5만1천 정을 거둬들였다.

호주 정부는 그러나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벌어진 총기 참사와 관련해 회수 기간을 연장하자는 야당을 포함한 일부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맬컴 턴불 총리는 6일 “5만1천 정 하나하나가 범죄에 이용될 수 있고 덩달아 호주인들이 숨질 수 있다”며 이번 총기 회수를 성공적으로 평가했다고 호주 언론이 보도했다.

호주 정부는 총기 난사로 36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다친 1996년 포트 아서 참사 이후 처음으로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3개월간 총기 회수를 진행했다.

호주 정부는 이번 사면 기간이 지나고 총기를 불법으로 보유했다가 적발되면 최대 28만 호주달러(2억5천만 원)의 벌금과 최대 14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하며 참여를 독려했다.

이번에 당국에 넘긴 총기 중에는 집안의 가보로 보관 중이던 세계 1차대전과 2차대전, 베트남 전쟁 등에서 쓰이던 것을 포함해 심지어 1874년산 권총도 있었다.

호주 정부는 여전히 20만 정 이상의 불법 총기가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호주 정부가 휴양지 포트 아서 참사 후 약 60만 정을 회수해 폐기한 이후 5명 이상의 사상자가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호주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하고 효과적인 총기법을 갖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임기 중 여러 차례 총기 난사 사건에 시달린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호주의 총기법에 몇 차례 부러움을 표시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06 13:28 송고

About admin

Check Also

55세의 NSW 배달부, 8살 여아 유괴 및 강간 혐의로 기소

50대 중반의 배달부가 NSW주 지역에서 8살 난 여아를 납치, 강간 후 한 시간 뒤에 아이를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