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회사원 SNS에 “동성결혼 반대”…사장 “같이 일 못해” 해고

호주 회사원 SNS에 “동성결혼 반대”…사장 “같이 일 못해” 해고

동성결혼 합법화 찬반투표 진행 속 양측 갈등 잇따라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에서 동성결혼 합법화의 첫 관문인 전국적인 우편투표가 시작된 가운데 한 젊은 여성이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동성결혼에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는 이유로 해고돼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호주 언론에 따르면 호주 캔버라의 어린이 행사 대행업체에서 일하는 매들린(18)은 지난 17일 밤 회사 대표로부터 메시지 하나를 받았다. 동성결혼에 반대하는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만큼 더는 같이 일 할 수 없다는 내용이었다.

동성결혼 합법화와 관련한 호주의 우편투표지[AP=연합뉴스]
기독교 신자인 매들린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성결혼에 반대투표를 하는 게 마땅하다”란 글을 올리고 있었다.

매들린은 방송에 출연해 “동성결혼은 잘못된 것이라고 믿고 있고, 이런 내 종교적 신념 때문에 공격을 받았다”는 주장을 폈다. 그로서는 어린이 행사를 이끄는 일을 즐겼던 만큼 그대로 물러날 수도 없었다.

회사 대표인 마들린 심스도 곧바로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고 사실을 알리며 자신의 입장을 피력했다.

심스는 “반대투표를 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공개한 것은, 내 눈에는 혐오 발언(hate speech)”이라며 동성애 혐오증을 전파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심스는 또 매들린이 자신의 견해를 아이들에게 전할 수 있는 만큼 계속 일하게 내버려두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자신의 회사가 매들린의 견해와 연결되는 것도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매들린의 해고 문제는 언론에 크게 보도됐고, 정치권도 이번 해고 조치를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맬컴 턴불 총리는 21일 “표현의 자유는 호주인 삶의 방식의 기본”이라며 해고 조치가 부적절하다고 밝혔으며, 주요 야당인 노동당의 빌 쇼튼 대표도 “동성결혼에 관해 다른 견해를 가졌다는 이유로 일자리를 잃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보수파인 조지 크리스텐센 의원은 인권위원회에 즉각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노사문제 중재기관인 공정근로옴부즈맨(FWO)도 조사에 착수해 두 사람을 만나보기로 했다.

이에 해고 조치에 앞서 주례가 취소되거나 폭력을 행사하는 일이 벌어지는 등 예상대로 동성결혼 찬반을 둘러싼 갈등이 속속 터져 나오고 있다.

이번 우편투표는 지난 12일 투표용지의 발송으로 시작돼 오는 11월 7일까지 회신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이번 투표는 동성결혼 합법화의 1차 관문으로, 찬성표가 많을 경우 최종 관문이 될 연방 의회의 표결로 넘어간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21 17:05 송고

About admin

Check Also

55세의 NSW 배달부, 8살 여아 유괴 및 강간 혐의로 기소

50대 중반의 배달부가 NSW주 지역에서 8살 난 여아를 납치, 강간 후 한 시간 뒤에 아이를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