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산업계, 신재생에너지ㆍ축전설비 효과 과대평가 경고

호주 산업계, 신재생에너지ㆍ축전설비 효과 과대평가 경고

 

1. 핵심요지
ㅇ 호주 최대의 광산ㆍ용융로기업인 글렌코社 CEO가 남호주가 투자하는 美 테슬라社 축전시설 용량에 대해“뉴사우스웨일즈에 있는 알루미늄 용융로를 단 7.7분 동안 가동할 전기량에 불과”하다며, 최근 국민적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同 축전설비가 산업용 전기소비자들에게는 실질적인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혹평함.
2. 상세내용
ㅇ 글렌코社 피터 프레이버그 글로벌 CEO는 2017.8.2 시드니 호주-영국 상공회의소(Australia-British Chamber of Commerce)회의 연설에서 언론에 화려하게 보도되고 있는남호주 투자 축전시설(테슬라社, 129MW)은 뉴사우스웨일즈州에 있는 알루미늄 용융로를 7.7분간 가동시키는 전기량에 불과하다며, 호주의 전력난을 해결할 것처럼 과장(rhetoric)되고 헛된 믿음(mythology)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난함.
ㅇ 피터 프레이버그 CEO는 글렌코社 전호주 사업장이 부담하는 전기료가 연간 4억 호불에 달한다며 에너지비용이 개선되지 않으면, 퀸즐랜드州 타운스빌 구리용융공장, 마운트 아이사 구리광산, 뉴사우스웨일즈州 코바 구리광산 등 전력다소비공업사업장 폐쇄는 시간문제가 될 것이라고 언급함.
ㅇ 또 연방ㆍ주정부들이 전력요금과 고용문제를 숨긴 채 무책임(irresponsible)하게 재생에너지목표, 탄소배출목표들을 발표하였다며 이로 인해 급속한 공장폐쇄와 실업증가가 발생될 것이라며 동 목표들의 폐기를 포함한 신속한 대응을 촉구함.
ㅇ 글렌코 CEO는 동 연설에서 최근 호주정부가 도입하려는 CET(청정에너지목표)보다 더 광범위하게 기간전력(baseload), 즉 석탄화력발전을 확충해야 한다고 주장함. 또 국제에너지기구(IEA)의 전망을 인용하면서 2030년에 파리신기후협약 목표가 달성되더라도 세계 에너지소비량의 70%는 여전히 석탄에 의존할 것이라며 동사는 석탄사업을 계속할 것임을 시사함. 끝.

 
주호주대사관(2017.8.4)

Disclaimer- 본 매체에 게재되는 글은 주  호주 대사관의 공식적인 입장이 아니며 일반적인 정보 제공 목적이며 반드시 전문가에게 실질적인 자문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이 글의 내용으로 인하여 직.간접적으로 손해가 발생하더라고 어떠한 법적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About admin

Check Also

왕기 폭포(Wangi Falls)에 있던 여행객, 민물 악어에게 공격 당해… “다리와 손에 부상 입어”

유명한 NT(Northern Territory)의 폭포에서 한 퀸즈랜드 여행객이 민물 악어에게 손과 다리를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36세인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