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발렌타인데이 앞두고 신용 사기 주의보

호주, 발렌타인데이 앞두고 신용 사기 주의보

 

발렌타인데이인 금일을 맞아 호주 당국이 신용 사기 주의보를 내렸다고 News.com이 보도했다.

 

호주경쟁소비자위원회(Australian Competition and Consumer Commission; ACCC)는 “발렌타인데이는 신용 사기의 피크 타임”이라며 “특히 45세 이상이 피해를 입기 쉽다”고 경고했다.

 

ACCC는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미디어를 통한 피해가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발렌타인데이를 맞아 온라인으로 데이트 상대를 구하려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악성코드를 설치해 비밀번호 등을 훔치는 범죄가 늘어난다는 것이다.

 

지난해 4,100명에 달하는 호주인들이 데이트 사기로 인해 2500만호주달러(약 220억원) 이상 피해를 입었다고 ACCC에 신고했다. 2015년에는 데이트 사기로 인해 2300만호주달러(약 203억원) 규모의 피해가 발생했는데, 이가운데 440만달러(약 39억원)가 2월에 발생했다.

 

출처 : News.com

About 미디어 호주나라

Check Also

시드니 국내 및 국외선 항공편 연착 혹은 취소… “항공 교통 관제 시스템 오류 때문”

시드니의 항공 교통 관제 시스템의 오류로 인해 학교 방학을 맞이해 여행을 떠나던 가족들을 포함한 수천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