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곳곳 살인적인 폭염사태…이상기온으로 잠 못 이루는 시드니

호주 곳곳 살인적인 폭염사태…이상기온으로 잠 못 이루는 시드니

 

어제 저녁 호주 최대 도시 시드니에  기록적인 열대야가 기승을 부렸다.

금일 오전(18일) 6시에  30도를 기록했으며, 8시 30분 기준 시드니 공항 36도, 서부 Penrith지역이 37도를 기록했다.

 

오늘 시드니 CBD 최고온도는 35도까지 오를 예정이며, 서부지역은 42도까지 오를 전망이다.

풀을 태울 듯한 더위와 함께 건조하고 바람도 많이 불자 시드니를 포함하는 뉴사우스웨일스 주 거의 전역에서 야외 불 사용이 전면 금지상태이다.

 

 

보건당국은 폭염 경보를 발동하면서 1월은 40도 전후의 무더위가 계속될 수 있는 만큼 안전사고에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물놀이 사고도 잇따르고 있으며, 시드니를 포함하는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경찰은 성탄절 이후 익사자만 10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출처 : The Daily Telegraph

About 미디어 호주나라

Check Also

경찰은 캔버라(Canberra)에서 발생한 화재로 사망한 3명의 신원 아직도 확인하지 못하고 있어… ‘수사 난항’

경찰은 캔버라(Canberra) 교외의 한 집에서 발생한 화재로 사망한 40대 여성의 시신과 7세 이하 어린이 2명의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