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시드니 성매매 여성이 밝힌 크리스마스에 ‘커플’들이 성매매를 찾는 이유

호주 시드니 성매매 여성이 밝힌 크리스마스에 ‘커플’들이 성매매를 찾는 이유

sswwww

 

호주 시드니의 한 성매매 여성이 “나는 크리스마스에 제일 바쁘다”라고 말해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뜨리고 있다.

 

지난 6일 영국 매체 The Sun은 호주 시드니에 살고 있는 성매매 여성 ‘섬머 나이트(Summer Knight)’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섬머 나이트는 대부분의 수입을 ‘크리스마스 휴일’에 벌어드리며, 놀랍게도 그녀를 찾는 손님들의 대부분은 ‘커플’들이라고 한다.

 

단둘이 오붓한 시간을 보내야할 크리스마스에 커플들이 성매매 여성’섬머 나이트’를 찾는 이유는 무얼일까.

 

dfdeee

 

섬머 나이트는 “크리스마스 휴일에는 많은 커플이나 부부가 ‘쓰리섬(세 명에서 맺는 성관계)’을 위해 나를 찾는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녀는 “보통 1개월에 평균적으로 1~2커플만 나를 찾지만, 크리스마스 휴일이 있는 12월에는 쓰리섬 예약으로 반 이상이 채워진다”라고 덧붙였다.

 

dfwwqq

 

섬머 나이트가 밝힌 바에 따르면 커플들이 크리스마스에 쓰리섬을 해보고 싶어하는 이유는 ‘특별한 경험’을 얻기 위해서라고 한다.

 

섬머 나이트는 “많은 연인이 연말을 맞아 연인 관계에 재미를 더하고 새로운 것을 시도해보기 위해 쓰리섬을 한다”고 전했다.

 

한편 쓰리섬은 한국인 정서에는 맞지 않고 대중적이지도 않지만 호주를 비롯하여 외국에서는 꽤 인기가 있는 문화이다. 쓰리섬은 지난 2014년에 발표된 남성,여성이 가장 많이 검색하는 야동 키워드 ‘2위’에도 올랐다.

 

 

출처 : The Sun

 

About 미디어 호주나라

Check Also

호주 노부부 안타까운 죽음…경찰 “페북 끄고 이웃에 관심을”

  80대 남편 자연사 뒤 보살핌 받던 부인 아사 가능성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