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멜버른에서 벌어진 끔찍한 장미전쟁…

멜버른에서 벌어진 끔찍한 장미전쟁…

sdfswww
90세 노인, 83세 이웃주민  살해 혐의…47년간 갈등 끝 비극

호주에서 담 넘어간 공 하나로 시작된 이웃 간 갈등이 반 세기가량 이어지면서 결국 한 사람의 죽음으로 끝맺게 됐다.

Daily Mail멜버른 교외에 사는 83세의 노인이 28일 낮 자신의 집 앞 인도에서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 옆집에 사는 90세 남성을 불러 조사했다고 29일 보도했다.

 

fxxxx

 

이탈리아 출신 이민자들인 두 사람의 갈등은 47년 전 담을 넘어온 공 하나로 시작됐다고 언론은 전했다.

넘어온 공은 반으로 갈라져 되돌려졌고, 그다음에는 닭 뼈를 포함한 쓰레기나 물세례 등 많은 것이 높은 나무 담장을 넘어다녔다.

 

sdfwwww

 

이웃 일부는 가해 혐의 남성이 골칫거리라는 증언을 하기도 했다. 남의 빨랫줄에서 여성의 속옷을 훔치고 남의 집 욕실 창문으로 안을 들여다봤으며, 남의 식물에 제초제를 뿌리는 식의 행동을 해 수차례 접근금지명령까지 받았다는 것이다.

결국, 약 2주 전 숨진 남성 쪽 집 정원의 식물과 장미덤불이 죽자 둘의 갈등은 돌이킬 수 없는 비극으로 끝났다.

숨진 남성 미카엘 디 베라르디노가 상대 남성의 행위로 의심하면서, 둘 사이에는 위협·욕설·침 뱉기 등이 이어졌다.

두 사람은 28일에도 이 문제로 심한 말다툼을 벌이는 것이 이웃들에게 목격됐고, 숨진 베라르디노는 쇠막대기 같은 것으로 머리를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sdfwww

sdfwwrrr

 

인근에 사는 한 이웃은 두 남성이 이미 여러 차례 법원에 간 적이 있다며 “정말 심각한 상태였다”고 밝혔다.

숨진 남성의 부인은 이웃 남자가 수시로 자신과 남편을 모욕적인 이름으로 부르는 등의 이유로 다툼이 계속됐고 거의 100차례나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부인은 이어 사법당국이 더 일찍 적극적으로 개입했더라면 죽음으로까지 이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표시했다.

 

sdfdsfetwq

 

숨진 남성의 아들은 “이웃집 가족들과 수년간 대화를 시도했다”며 갈등을 해소하려고 노력했으나 효과가 없었다고 밝혔다.

아내와 함께 살고 있었으며, 가해 혐의 남성은 아내가 사망하고 혼자 살아왔다.

 

출처 : Daily Mail

About 미디어 호주나라

Check Also

NSW 주, 더 이상 임산부 구직자에 대한 차별 허용 안 한다

NSW 주 법무상 Mark Speakman은 회사로부터 하여금 임산부 채용을 합법적으로 거부할 수 있도록 하는 면제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